2021.05.17 (월)

  • 흐림동두천 ℃
  • 흐림강릉 13.5℃
  • 서울 15.8℃
  • 흐림대전 17.0℃
  • 대구 14.7℃
  • 울산 15.6℃
  • 흐림광주 17.2℃
  • 흐림부산 15.3℃
  • 흐림고창 15.5℃
  • 흐림제주 16.6℃
  • 흐림강화 15.4℃
  • 흐림보은 16.6℃
  • 흐림금산 17.9℃
  • 흐림강진군 17.4℃
  • 흐림경주시 14.3℃
  • 흐림거제 15.7℃
기상청 제공

농업환경방송

전체기사 보기


정책

더보기
' 축산업 공익적 가치 휴지조각 취급'
축산관련단체협의회 (회장 이승호)는 농정부처가 중심을 잡고 축산업 기반 유지와 규제가 조화되는 정책방안 마련이 필요하며, 축산농민과 함께 가겠다는 농정철학부터 다시 세워야 할 때다 고 촉구했다. 축산협은 10일 ' 내놓는 정책마다 反축산, 고장 난 농정시계! ' 란 성명서를 통해 “ 국내 축산업이 일정규모 이상의 안정적인 생산기반 유지를 위해 해결해야 할 과제가 많지만 범 정부차원에서 추진되고 있는 규제일변도의 정책도 모자라, 농정부처 조차도 축산업 홀대에 앞장서고 있다”고 하면서 “ 가축분뇨법 및 악취방지법 개정 추진 (국회, 환경부), 외국인근로자 주거시설 기준 강화, 비료생산등록 업체 (공동자원화, 퇴비공장 등) 규제신설, 학교급식 채식 의무화, 소비기한 도입을 비롯한 反축산 정책은 계속되고 있지만, 주무부처인 농식품부의 현안해결 노력은 보이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 문재인정부 출범이후 사람중심의 농정은 수사(修辭)로만으로 활용되었을 뿐, 축산분야는 규제중심의 농정만이 남았다 ” 며 “ 현 정부의 위정자들은 우리나라 온실가스배출량의 1.3%에 불과한 축산이 마치 온실가스의 주범인양 지칭하며 축산업의 공익적 가치를 휴지조각 취급하고 있다”고 지적

생태/환경

더보기
“꽃가루 날림” 기후변화로 지난 10여 년 동안 보름 이상 빨라져...
산림청 국립수목원(원장 최영태)은 기후변화 영향으로 소나무 등 우리나라 산림의 대표적인 침엽수 4종의 꽃가루 날림(화분 비산) 시작 시기가 보름 정도(연평균 1.43일) 빨라진 것으로 분석되었다고 밝혔다. ‘송화가루’ 등 침엽수의 꽃가루는 인체에 해가 없는 것으로 알려져 있지만, 알레르기 반응이 있는 사람들에게 재채기, 콧물 등의 증상을 유발할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화분 비산(꽃가루가 날리는 현상)이 생기는 이유소나무, 잣나무, 구상나무, 주목은 바람에 의해 수정이 이루어지는 꽃(풍매화, 風媒花)을 피우므로 열매 결실 등 번식을 위해 봄철 바람을 이용하여 꽃가루를 날린다. 산림청은 2010년부터 전국 10개 국공립수목원과 함께 우리나라 산림에서 자라는 침엽수 4종(소나무, 잣나무, 구상나무, 주목)의 꽃가루 날림 시기를 매년 관측하고 있다. 산림청 주관 국·공립수목원 10개 기관은 공동으로 우리나라 권역별 주요 산림에 자생하는 식물의 150여종 (낙엽활엽수, 침엽수, 초본 등)의 계절 현상(개엽, 개화, 꽃가루 날림, 단풍 등)을 매년 관측 모니터링 하고 있다. 관측 자료를 분석한 결과, 침엽수 4종의 꽃가루가 날리기 시작하는 평균 시기는 관측이 시작된

건강/먹거리

더보기

기술/산업

더보기
“농식품 R&D 사업 촉진 위해 농식품산업 기술금융 확대 필요해”
최근 4차 산업혁명, 바이오 산업 혁신에 대응하여 우리 농업 역시 혁신을 통한 성장 돌파구가 필요한 상황이다. 하지만 기술 기반 농업에 대한 투자는 미미한 것으로 나타나, 기술사업화를 통한 농업분야 성장 동력 마련을 위해 농식품산업의 기술금융을 확대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이 같은 내용은 한국농촌경제연구원(KREI, 원장 김홍상)이 ‘농식품산업 기술금융 활성화 방안’연구를 통해 밝혔다. 이 연구에서는 농식품산업의 기술금융 기반을 점검하고 기술금융 활성화를 위한 정책과제를 도출했다. 기술금융은 기술력이 있지만 신용평가가 낮거나 담보력이 부족하여 자금을 차입하지 못한 기업에 금융을 공급하는 것으로, 연구 분석결과에 의하면 국내 기술금융 공급액은 약 260조 원이며 이 중 농식품 분야 기술금융 규모는 약 2.5조 원으로 추정된다. 농식품 분야 기술금융의 비중은 매우 낮은 편으로 기술보증기금의 기술력 평가 건수의 농업 분야 비중은 0.2%이고, 보증‧융자 전체 250조 시장 중 농식품 분야는 2.3조 원으로 1%에 미치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처럼 농식품 분야의 기술금융 비중이 낮은 이유로는 공공부문이 주도하는 농식품분야 연구개발(R&D) 특성상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