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06 (목)

  • 흐림동두천 ℃
  • 구름조금강릉 25.4℃
  • 흐림서울 20.2℃
  • 흐림대전 22.5℃
  • 구름많음대구 23.5℃
  • 흐림울산 21.0℃
  • 흐림광주 20.5℃
  • 흐림부산 19.1℃
  • 흐림고창 20.5℃
  • 구름조금제주 21.0℃
  • 구름많음강화 19.2℃
  • 흐림보은 21.3℃
  • 흐림금산 21.5℃
  • 흐림강진군 19.8℃
  • 흐림경주시 22.7℃
  • 흐림거제 18.6℃
기상청 제공

김현수 아프리카돼지열병 중앙사고수습본부장, 강원도 양양 아프리카돼지열병 방역 현장 점검

URL복사

 

중앙사고수습본부 김현수 본부장(농식품부 장관)은  지난 19일(월) 오전 강원도 양양 아프리카돼지열병(ASF) 검출지점 인근 멧돼지 차단 2차 울타리와 양돈밀집단지 주변 울타리를 점검했다.
이번 현장 방문은 야생멧돼지 아프리카돼지열병이 지속 발생*하는 상황에서 봄철 야생멧돼지 확산 방지 및 양돈농장 차단방역 조치 상황을 점검하기 위해 마련됐다.
철 출산기(4~5월) 이후 멧돼지 개체수 급증이 우려되고, 기온 상승에 따른 야생동물 등 매개체 활동 및 영농 작업이 활발해져 감염 개체 및 바이러스의 이동성이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반면 야생멧돼지 ASF 발생지점을 중심으로 양돈농장이 다수 위치*하고 있어, 자칫 농장단위 차단방역이 소홀해진다면 ASF 바이러스가 농장 내로 유입될 수 있는 엄중한 상황이다.
ASF 중앙사고수습본부는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산 방지를 위해 야생멧돼지 발생지점 주변으로 2차 울타리를 설치하고 있고, 양돈농장 일대에도 이중으로 야생멧돼지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밀집사육단지를 중심으로 별도의 차단 울타리를 설치 중이다.
현장에서 김 본부장은 “야생멧돼지 서식 밀도 저감을 위한 적극적인 포획 활동과 함께 야생멧돼지 차단 울타리 상태를 철저히 점검·보완해 줄 것”을 강조하며 “양돈농장도 경각심을 갖고 방역시설을 신속히 개선하고 장화 갈아신기 등 기본수칙을 항시 준수해 달라”고 당부했다.
 

(농업환경뉴스 =  윤준희 기자)


정책

더보기
양돈농장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발생에 따른 방역 강화대책 추진
< 발생상황> 아프리카돼지열병 중앙사고수습본부(본부장 김현수, 이하 ‘중수본’)는 작년 10월 9일 화천 양돈농장 마지막 발생 이후 강원도 영월군의 흑돼지 농장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이 7개월 만에 다시 발생했다고 밝혔다. 5월 4일 강원도 동물위생시험소에서 멧돼지 방역대 농장들에 대해 돼지 폐사체를 검사하는 과정에서 어미돼지(모돈) 2두의 의심가축을 발견하였으며, 농림축산검역본부에서 정밀검사를 실시한 결과, 금일(5월 5일) 아프리카돼지열병으로 확진됐다. 이번 발생농장은 기존 멧돼지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지점과 근접해 있으며, 그동안 권역별 (강원 남부) 돼지·분뇨의 이동 제한 및 농장 내 축산차량 진입통제 등 집중 관리를 해오고 있었다. 그간 영월군에서는 야생멧돼지에서 총 11건의 아프리카돼지열병이 발생하였으며, 금번 농장과의 최근접 발생장소는 약 1.2㎞에 위치(‘21.2.25일 발생)해 있다. < 초동 조치 사항> 중수본은 의심가축 발생시부터 신속한 초동조치를 통해 확산차단을 위해 총력 대응 중이다.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농장에 대한 이동제한 및 농장주 등 출입통제와 사육중이던 돼지(흑돼지 401두)에 대한 살처분을 실시중이며, 금일중

생태/환경

더보기
탄소 중립시대, 유기농업이 대안이다.
유기농업은 관행대비 수량은 동일하지만 수익 2.9배 증가, 에너지 투입 1.4배 절감, 온실가스 발생량은 1.5배 저감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나 탄소중립시대의 대안농업으로 육성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특히, 유기농업 인증면적 확대 목표 달성 시 연간 52만톤 이산화탄소 저감 및 104억원 탄소거래권 확보 할 수 있는 기대효과가 있다는 의견이다. 이같은 주장은 지난달 22일 농촌진흥청 국립농업과학원 · 환경농업단체연합회가 공동으로 개최한 제33차 유기농업기술위원회에서 황현영 농촌진흥청 연구사가 '유기농업에서의 토양가치 및 탄소저장' 주제발표를 통해 밝혔다. 황 연구사는 “ 지속가능한 토양관리로 농업을 탄소 흡수원 · 온실가스 상쇄산업으로 가치 극대화해 토양탄소저장은 가장 효율적인 기후변화 완화 수단이다 ”고 하면서 “ 미국의 경우 약 447억원을 들여 건강한 토양프로그램, 퇴비, 최소경운, 풋거름 토양피복을 운영하고 있으며 프랑스는 지난 2015년부터 탄소제로를 위한 연간 0.4%의 토양탄소 환원 운동을 전개하는 등 국제사회에서는 토양탄소 관리를 위한 지원 및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고 강조했다. 또한 황 연구사는 “ 유기농업은 풋거름, 퇴비 등 유기


기술/산업

더보기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