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17 (수)

  • 흐림동두천 ℃
  • 흐림강릉 30.0℃
  • 서울 26.2℃
  • 흐림대전 29.2℃
  • 흐림대구 31.6℃
  • 구름많음울산 29.0℃
  • 흐림광주 27.7℃
  • 흐림부산 26.7℃
  • 흐림고창 29.2℃
  • 흐림제주 33.1℃
  • 흐림강화 24.2℃
  • 흐림보은 28.6℃
  • 구름많음금산 29.3℃
  • 흐림강진군 29.3℃
  • 구름많음경주시 30.6℃
  • 구름많음거제 26.3℃
기상청 제공

생태/환경

전체기사 보기

올해 아까시꿀 생산량 “평년보다 좋아”

- 농촌진흥청, 17개 지역 대상 아까시꿀 생산 현장 조사 - 벌통당 생산량, 평년(2017년) 대비 128.2%, 지난해 84.7% 수준 - 양봉농가 꿀벌응애 방제 노력…꿀벌 개체 수 늘고 꿀 생산 원활

아까시꿀은 국내 꿀 생산량의 70% 이상을 차지하는 양봉산물로 양봉농가의 주요 소득원이다. 농촌진흥청은 2018년부터 민관합동 조사로 아까시꿀 생산량을 예측하고, 생산량 변동 원인을 분석하고 있다. . 농촌진흥청(청장 권재한)은 전국 17개 지역을 대상으로 아까시꿀 생산 현장을 조사한 결과, 꿀 생산량이 평년보다 좋은 것으로 확인했다고 밝혔다. 양봉산업발전협의회(농촌진흥청, 농림축산식품부, 양봉협회 등 양봉 관련 8개 업무협약기관)에서 2017년을 평년으로 합의한 것이다 올해는 4월 29일부터 5월 22일까지 전국 3개 권역 17개 지역 51개 농가를 대상으로 아까시꿀 생산량을 조사했다. 조사 결과, 벌통당 아까시꿀 생산량은 22.7kg으로 평년(2017년, 17.7kg) 대비 128.2% 수준이었다. 지난해(26.8kg)와 비교했을 때는 84.7% 수준이다. 연도별 벌통당 생산량(kg/벌통)은 2017 17.7에서 2018년 4.3→ (2019) 43.8→ (2020) 9.0→ (2021) 11.5→ (2022) 32.1→ (2023) 26.8 등이다 아까시꿀 생산량이 평년보다 늘어난 것은 양봉농가가 약제 저항성 문제와 꿀벌응애류 방제 중요성을 인식하고 적




정책

더보기

생태/환경

더보기

건강/먹거리

더보기

기술/산업

더보기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