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28 (토)

  • 구름많음동두천 -2.3℃
  • 흐림강릉 2.7℃
  • 구름많음서울 -1.0℃
  • 흐림대전 2.5℃
  • 구름많음대구 3.2℃
  • 구름많음울산 3.2℃
  • 흐림광주 4.1℃
  • 맑음부산 4.5℃
  • 구름조금고창 3.2℃
  • 흐림제주 8.1℃
  • 흐림강화 -1.2℃
  • 흐림보은 0.7℃
  • 흐림금산 2.0℃
  • 흐림강진군 4.6℃
  • 흐림경주시 3.4℃
  • 맑음거제 5.5℃
기상청 제공





농업환경방송


지자체/통일농업

더보기
지역갈등 유발 ‘축사악취’ 해소 나선 경기도, 농식품부 개선사업 참여
경기도가 주민들의 삶의 질을 떨어뜨리고 지역갈등을 유발하는 ‘축사악취’ 문제 해소에 박차를 가한다. 경기도는 농림축산식품부가 주관하는 ‘2021년도 축사악취 개선사업’에 11개 시군을 사업 대상지로 신청한다고 11일 밝혔다. 이 사업은 축산업이 식량산업의 중대한 역할을 하고 있음에도 악취발생이나 해충, 가축분뇨 유출 등의 문제로 주민 간 갈등을 유발함에 따라, 이를 해소해 지역과 더불어 함께하는 축산환경을 조성하는데 목적을 뒀다. 각 시군에서 축사악취 등으로 민원발생이 많은 지역이나 가축분뇨 자원화 시설이 필요한 마을에 대해 개선계획을 제출하면, 경기도와 농식품부가 이를 평가해 최종 대상지를 선정, 사업비를 지원하는 방식으로 추진된다. 이를 위해 지난 10월 공모를 벌인 결과, 총 11개 시군에서 사업계획서를 제출했다. 해당 시군은 가평, 고양, 동두천, 안성, 여주, 연천, 용인, 이천, 평택, 포천, 화성으로 사업비 규모만 총 290억 원에 달할 전망이다. 도는 이에 대해 사업 필요성, 원인 분석 정도, 문제해결 방안, 지역주민과의 갈등해소 방안 등을 중점적으로 검토를 실시한 후, 농식품부에 사업신청서를 보낼 계획이다. 농식품부는 도가 제출한 사업계획서에







생태환경농업정책연구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