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18 (수)

  • 구름조금동두천 14.1℃
  • 맑음강릉 18.0℃
  • 맑음서울 17.2℃
  • 맑음대전 18.7℃
  • 맑음대구 16.8℃
  • 맑음울산 16.7℃
  • 맑음광주 18.1℃
  • 맑음부산 18.5℃
  • 맑음고창 16.9℃
  • 맑음제주 17.9℃
  • 구름많음강화 12.5℃
  • 맑음보은 12.7℃
  • 맑음금산 15.6℃
  • 맑음강진군 12.8℃
  • 맑음경주시 13.4℃
  • 맑음거제 18.6℃
기상청 제공

농업문화 유산


정책

더보기

생태/환경

더보기
버려지던 재생에너지 살리고!, 화석에너지 줄이고!
그동안 가축분뇨 에너지화시설의 발전폐열은 시설의 자체 난방용으로 일부 사용하고 대부분을 버리고 있었지만, 최근 유류가격의 급등에 따른 시설원예 농가의 생산비가 커지면서 에너지 비용 절감을 위한 새로운 방안으로 발전폐열의 활용이 활발하게 논의됐다. 이런 상황에서 농림축산식품부가 지자체 및 공공기관과 협업하여 가축분뇨 에너지화시설에서 버려지는 발전폐열을 활용해 인근 시설원예 농가에 난방온수를 무상공급 한다고 밝혀 주목을 받고 있다 농식품부에 따르면 지난해 가축분뇨 에너지화시설의 발전폐열 공급시설 지원이 가능하도록 해당 지침을 개정하는 한편, 가축분뇨 에너지화 시설을 운영하는 전국 8개소에 대한 발전폐열 공급 가능성을 분석하여 청양군 소재 시설에 발전폐열의 시설온실 공급 시범사업을 추진하게 됐다. 청양군에 위치한 ㈜칠성에너지 가축분뇨 에너지화시설은 농식품부에서 지원한 공동자원화시설로서 연간 5만 7천 톤의 가축분뇨와 2만 5천 톤의 음폐수 처리를 통해 연간 약 2,170가구(4인 기준)가 사용할 수 있는 약 6천MW 전기를 생산하고, 전기 생산 시 발생한 폐열(시간당 약 1,031kW) 대부분을 버리고 있는 상황이다. 이에 따라 농식품부는 청양군, 한국농어촌공사

건강/먹거리

더보기

기술/산업

더보기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