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09 (화)

  • 흐림동두천 23.1℃
  • 흐림강릉 28.5℃
  • 서울 25.5℃
  • 흐림대전 29.4℃
  • 흐림대구 32.1℃
  • 흐림울산 30.9℃
  • 구름많음광주 31.7℃
  • 구름많음부산 30.7℃
  • 흐림고창 30.7℃
  • 구름많음제주 34.9℃
  • 흐림강화 24.0℃
  • 흐림보은 27.9℃
  • 흐림금산 29.8℃
  • 흐림강진군 31.8℃
  • 흐림경주시 31.1℃
  • 구름많음거제 30.2℃
기상청 제공

생태/환경

서천군 ‘생태녹색 관광 프로그램’ 큰 인기

민간단체인 ‘ 도토리 자연학교’ 위탁,‘휴일엔 놀러와유’이름으로 운영

 

   

                                                  <   http://naver.me/Gv9Iz0eg >

 

 충남 서남단 금강하구에 위치한 서천군은 빼어난 경치를 자랑하지 않는다.  가장 높은 장태봉이 해발 366 미터 일 정도다.  인구 또한 5만여명에 불과하다. 이러한 서천에 국립생태원과 국립해양생물자원관이 있다.  서천의 자연환경이 깨끗하고, 생태적으로 잘 보존되어 있음을 보여 준다.

 

특히 금강하구에서 유입되는 담수와 서해의 바닷물이 만나서 만들어낸 청정한 서천 갯벌은 게, 고둥, 조개, 갯지렁이 등 많은 ‘저서생물’ 을 키워 이곳을 찾는 다양한 철새들에게 중간 기착지 또는 번식지가 됨으로써 지난 해  ‘유네스코 세계 자연유산’으로 지정 받기도 했다.  아울러 서천의 겨울철은 금강변의 너른 농경지와 광활한 금강호를 찾아 월동하는 기러기와 오리류의 최대 도래지가 된다.  석양 무렵 붉은 하늘을 수 놓으며 군무를 펼치는 수십만마리의 가창 오리뗴는 글로써 표현하기 어려운 장관을 연출한다.

 서천군에서는 이러한 천혜의 생태 자연환경을 모든 사람과 공유하고 즐길 수 있도록 가족 관광프로그램을 민간단체인 ‘ 도토리 자연학교’에 위탁하여 ‘휴일엔 놀러와유’ 라는 이름으로 운영하고 있다. 

프로그램은 오전에 서천갯벌이 펼쳐진 송림산림욕장에서 거미줄 통과 게임 등 자연놀이와 갯벌을 찾아오는 철새관찰, 갯벌 체험, 해양보호 활동 등으로 구성되어 있다.

 

오후에는 서천 내륙 생태계의 보고이며 물에 잠긴 버드나무가 비경을 이루는 봉선저수지 물버들길을 찾아 자연과 하나가 되어 다양한 주변 동 식물을 관찰하는 시간을 갖는다 < 참가문의: 010-4468-7896>

                 

 

(농업환경뉴스 = 윤준희기자)

 

 


정책

더보기

생태/환경

더보기
꿀벌 폐사 요인 ‘꿀벌응애류’ 적극 방제 시급
농촌진흥청은 지난봄 남부지방을 중심으로 발생한 꿀벌 폐사 요인 가운데 하나로 추정되는 꿀벌응애류에 의한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 적극적인 방제를 당부했다. 꿀벌응애류는 꿀벌 애벌레와 성충에게 직접 피해를 주거나 각종 질병과 바이러스를 매개해 양봉산업의 생산성을 떨어뜨리는 주요 해충이다. 여름철 제때 방제하지 않으면 월동 중 꿀벌 폐사 피해가 늘어난다. 농촌진흥청이 올해 초 꿀벌 폐사 문제로 민관합동 현장 조사를 벌인 결과, 꿀벌 폐사가 발생한 대부분 농가에서 꿀벌응애류가 발견됐다. 또한, 지난 6월 조사했을 때 조사 대상 농가에서 전부 꿀벌응애류가 발생한 것으로 확인돼 피해 예방을 위한 적극적인 방제가 필요한 상황이다. 올해 꿀벌응애는 여느 해 보다 이른 6월에 초기 증식해 9월에는 피해 수준까지 증식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를 방지하기 위해서는 8월 안에 적극적으로 방제해 밀도를 낮추고 관리해야 한다. 꿀벌응애 방제를 위해서는 친환경 방제와 화학적 방제를 병행해서 사용하는 것이 좋다. 꿀벌응애류 화학적 방제에는 대부분 동물의약품인 스트립(플루바리네이트)과 액제(아미트라즈)를 쓴다. 스트립은 벌집 사이에 끼워 사용하며, 액제는 벌집과 꿀벌에 분무한다. 친환경 방제

건강/먹거리

더보기

기술/산업

더보기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