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05 (금)

  • 구름많음동두천 21.1℃
  • 맑음강릉 28.9℃
  • 흐림서울 21.5℃
  • 구름많음대전 23.4℃
  • 구름많음대구 27.6℃
  • 구름많음울산 26.0℃
  • 구름많음광주 23.7℃
  • 부산 23.0℃
  • 구름많음고창 23.6℃
  • 구름많음제주 26.4℃
  • 구름조금강화 21.9℃
  • 흐림보은 23.0℃
  • 구름많음금산 23.5℃
  • 흐림강진군 24.8℃
  • 흐림경주시 27.2℃
  • 흐림거제 24.1℃
기상청 제공

경기도, 가축분뇨 에너지화로 축산환경 개선 앞장

 최근 농림축산식품부가 추진하는 ‘2024년 공동자원화시설 지원사업’ 공모에 경기도가 우선사업자로 선정됐다.

 

친환경축산협회에 따르면 공동자원화시설 지원사업은 가축분뇨 퇴 · 액비화 및 에너지화를 위한 시설 설치 등을 지원하는 사업으로, 경기도가 최종사업자로 선정되면 1개소의 가축분뇨 바이오가스 생산시설을 신규로 확보하고 1개소 가축분뇨 처리시설을 개보수할 수 있는 사업비를 지원받는다.

 

신규시설로는 이천시의 ‘이천바이오에너지’가 선정됐다. 이천바이오에너지는 이천지역 38개 농가에서 발생하는 축분을 하루 140톤, 그리고 연간 4만 6천톤 자원화해 하루 8.233Nm3 규모의 바이오가스를 생산하고, 이를 통해 1만4,736kwh의 전기 생산을 계획하고 있다.

 

가축분뇨 바이오가스 생산시설은 축분을 자원으로 재사용해 전기 생산, 온열 공급, 액비 공급 등 다양한 효과를 가져 올 수 있어 주목받고 있다. 또한 국가 탄소중립에 기여할 수 있는 탄소저감 효과를 기대할 수 있어 필수적인 시설이라고 할 수 있다.

 

더불어 경기도는 기존 공동자원화시설 중 개보수를 통해 정화처리시설 설치해 가축분뇨 발생 집중 시기에도 안정적으로 축분을 처리할 수 있는 분뇨처리체계를 마련하고, 특히 양돈농가의 악취 발생을 사전에 예방해 지역민들의 불편을 개선할 계획이다.

 

 이강영 경기도 축산정책과장은 “ 이번 공모사업 우선사업자 선정으로 가축분뇨 자원화처리가 다각화될 예정이며 에너지화율이 높아질 것이다”며 “경기도는 앞으로 지역민과 환경을 모두 생각하는 지속가능한 축산업을 위해 가축분뇨 에너지화시설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갈 것이다”고 밝혔다.

 

(농업환경뉴스)


정책

더보기
대통령실, 농식품부 차관에 박범수 대통령실 농해수비서관, 농촌진흥청장엔 권재한 농식품부 농업 혁신 정책 실장, 산림청장 임상섭 산림청 차장 각각 명
< 신임 박범수 농식품부 차관 > 대통령실은 박범수 대통령실 농해수비서관을 농림축산식품부 차관으로 지명했다. 농촌진흥청장에는 권재한 농림축산식품부 농업 혁신정책실장을, 산림청장에는 임상섭 산림청 차장을 각각 지명했다. 박범수 농식품부 신임 차관은 전남 장성 출신으로 광주 대동고와 성균관대 경제학과를 졸업했다. 미국 텍사스 A&M 대학교 대학원에서 농업경제학 박사 학위를 취득했다. 행정고시 39회로 공직에 입문 후 농림축산식품부에서 농업금융정책과장, 정책기획관, 축산정책국장, 차관보 등을 두루 역임했다. 박근혜 정부 시절에는 농축산식품비서관실 행정관으로 업무를 수행했다. 유통정책·협동조합·자원환경 등 정책경험이 풍부하고 이해관계 조정능력 및 추진력이 뛰어나다고 평가 받는다. < 신임 권재한 농촌진흥청장 > 농촌진흥청장으로 임명된 권재한 농식품부 농업혁신정책실장은 1968년생으로 경북고 졸업, 고려대 경제학과를 졸업하고 미국 일리노이대 정책경제학 석사학위를 취득했다. 행시 37회로 공직에 입문한 권 청장은 농업·축산·식품·방역 등 농식품부 주요 부서에서 두루 근무하며 농정 전한 경험을 쌓았다. 주요 경력으로 △ 농림수산검역본부 축산물

생태/환경

더보기

건강/먹거리

더보기

기술/산업

더보기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