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21 (수)

  • 맑음동두천 18.2℃
  • 맑음강릉 21.3℃
  • 맑음서울 18.8℃
  • 맑음대전 19.6℃
  • 맑음대구 19.7℃
  • 맑음울산 20.1℃
  • 구름조금광주 20.1℃
  • 맑음부산 19.9℃
  • 구름조금고창 20.3℃
  • 구름많음제주 19.0℃
  • 맑음강화 18.1℃
  • 맑음보은 18.9℃
  • 맑음금산 19.6℃
  • 흐림강진군 18.3℃
  • 맑음경주시 20.9℃
  • 구름조금거제 19.4℃
기상청 제공

기본분류

세계식량가격지수 상승세 지속

- 지난달보다는 상승률 소폭 하락 -

URL복사

세계 식량가격 지수가 지난달 보다 상승률이 소폭 하락했지만 상승세는 지속되고 있다.

국제연합식량농업기구(FAO1))에 따르면, 2021년 2월 세계식량가격지수는 전월 (113.2 포인트 1월 육류 (96.0.→95.8), 유제품 (111.0→111.1)가격이 보정되어 1월 식량가격지수 조정 (113.3→113.2) ) 대비 2.4% 상승한 116.0포인트를 기록했다. 이는 지난 1월 세계 식량가격지수 (113.2포인트)가 전월대비 4.3% 상승했던 것보다 상승폭이 줄어든 것이다.

곡물의 경우 2021년 1월(124.2포인트)보다 1.2% 상승한 125.7포인트 기록, 지난달(7.2% 상승)보다는 상승률 소폭 하락 (전년 동월 대비 26.5% 상승)했다.

수수 가격 상승이 곡물가격지수 상승의 가장 큰 원인인데, 중국의 수요가 높아서 전월대비 17.4% 상승했다.

옥수수는 세계수출물량이 감소하고 수입수요가 높아 가격이 상승하였으며, 쌀은 특히 인디카·자포니카종 수요 증가로 가격이 상승했다. 밀 가격은 큰 변동이 없었다.

유지류는 2021년 1월(138.8포인트)보다 6.2% 상승한 147.4포인트 기록 (전년동월 대비 51% 상승) 했다. 팜유와 유채씨 유는 동남아시아 · EU 등의 주요 수출국 생산량 전망치가 예상보다 낮아 가격이 상승했다.

해바라기씨유는 흑해 지역의 수출물량이 부족하고 대두유 또한 국제 공급량이 부족하여 가격이 상승했다.

설탕은 2021년 1월(94.2포인트)보다 6.4% 상승한 100.2포인트 기록, 지난달(8.1% 상승)보다는 상승률 소폭 하락(전년동월 대비 9.6% 상승) 했다.

원유 가격 상승으로 세계 최대 설탕 수출국인 브라질이 설탕 대신 에탄올 생산으로 전환할 것이라는 예측과, 다른 주요 국가의 생산량 감소 및 아시아 지역의 지속적 수요 증가로 가격이 상승했다.

한편, 설탕 수출 세계 2, 3위인 태국과 인도에서 사탕수수 생산량 증가가 예상되어 가격 상승이 제한적일 것이라는 예측도 있다.

유제품은 2021년 1월(111.1포인트)에서 1.7% 상승한 113.0포인트 기록 (전년동월 대비 9.8% 상승) 했다.

버터는 주요 수출국인 서유럽 내부 수요와 중국의 수입수요가 증가하여 가격이 상승했다.

전지분유는 수입수요 증가와 뉴질랜드의 건조기후로 인한 수출물량 감소 우려로 가격이 상승하였으며, 탈지분유는 유럽 내 수출물량 부족과 낮은 재고량으로 인해 가격이 상승했다.

한편, 치즈는 수요 감소와 미국 내 높은 재고량으로 인해 가격이 하락했다.

육류는 2021년 1월(95.8포인트)보다 0.6% 상승한 96.4포인트 기록(전년동월 대비 4.1% 하락)

쇠고기 및 양고기는 오세아니아에서 수급조절을 위해 사육을 늘리고 가공을 줄이면서 공급량이 감소하여 가격이 상승했다.

돼지고기는 중국의 수입량이 감소하고 독일산 돼지고기의 아시아 지역 수출 금지로 독일 내 돼지 두수가 증가함에 따라 가격이 하락했다.

가금육은 미국 내 폭설로 인한 공급 장애에도 불구하고 중국의 수입량 감소에 영향을 받아 가격이 하락했다.

농림축산식품부 관계자는 “국제 농산물 수급 상황을 지속 모니터링하고, 국제곡물 위기 대응을 위해 관련부처·유관기관·업계 등과 협력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하면서, “국제곡물 가격 상승의 국내 영향 최소화를 위해 국내 통관, 관세 및 금리 조정 등 업계 부담 경감 방안에 대해 관계부처와 협의해 나갈 계획이다“고 밝혔다.

 

 

(농업환경뉴스 = 관리자 기자)


정책

더보기

생태/환경

더보기
나무는 시가 되고 이야기가 되고 탄소중립이 된다.
산림청 (청장 최병암)은 지난 16일 한국산림문학회, 한국문인협회, 한국소설가협회, 한국여성문학인회, 한국시조문학진흥회, 국제펜(PEN)한국본부 등 문학 관련 10여 개 단체에서 활동하는 문학인들과 “ 문학인과 함께하는 탄소중립 나무심기 ” 를 경기도 양주시 인근 국유림에서 개최했다. 이번 나무심기는 국유림 4ha 면적에 봄철 온 산을 화사하게 물들이는 산벚나무를 1만 그루 심어 양주시민 등 도시민들이 휴식공간으로 이용할 수 있도록 도시 숲이나 도시공원 형태의 공간으로 조성된다. 이번 행사에 참여한 문학인들은 탄소중립을 실천한다는 의미를 담아 정성 들여 나무를 심었으며 작품 활동을 통해 기후변화 완화와 탄소중립을 위해서 나무를 심고 숲을 가꿔야 한다는 문화가 확산하도록 노력할 것이다. 최병암 산림청장은 “ 문학인 뿐 아니라 사회 각계각층에서 탄소중립 실현을 위한 나무심기에 적극적으로 동참해 줄 것을 당부한다”고 말했다. 한편, 세계적으로 기후위기 대응을 위해 탄소흡수원이 되는 산림에 대한 역할이 재조명되고 있으며, 산림청에서도 지난 1월 “2050 탄소중립 추진 전략”을 수립하여 2050년까지 30년간 30억 그루의 나무를 심어 산림의 탄소흡수력을 극대화하는

건강/먹거리

더보기

기술/산업

더보기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