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23 (금)

  • 구름많음동두천 4.3℃
  • 흐림강릉 0.6℃
  • 구름조금서울 5.5℃
  • 구름많음대전 6.0℃
  • 흐림대구 5.0℃
  • 흐림울산 3.6℃
  • 흐림광주 4.7℃
  • 흐림부산 7.0℃
  • 흐림고창 4.8℃
  • 제주 7.9℃
  • 구름조금강화 3.9℃
  • 흐림보은 3.8℃
  • 흐림금산 5.0℃
  • 흐림강진군 5.0℃
  • 흐림경주시 3.0℃
  • 흐림거제 6.6℃
기상청 제공

전남도, 저탄소 축산물 생산 선도

- 농식품부 인증 71개 농가 중 37곳 52%로 전국 1위 -

 

 전라남도는 농림축산식품부가 2023년 국내에서 처음 시행한 저탄소 축산물 인증제에서 전남 37개 농가가 인증을 획득, 전국 1위를 차지하며 '저탄소 축산물 생산'을 선도하고 있다고 밝혔다.

저탄소 축산물 인증제는 축산 분야 탄소 감축을 위해 농식품부에서 추진하고 있다. 한우(거세우) 사육농장 중 조기출하, 분뇨처리, 에너지절감 등 탄소배출 저감기술을 보유하면서 온실가스 배출량을 전체 평균보다 10% 이상 줄인 경우 인증해준다.

2023년에 인증받은 한우농가는 전국 71개 농가로 이중 전남이 52%를 차지했다. 시군별로 함평 6곳, 해남 5곳, 영광·무안 각 4곳, 순천 · 나주 · 영암 각 3곳, 담양 · 곡성 장흥 강진 각 2곳, 진도 1곳이다.

저탄소 인증을 받은 한우고기는 인증 내용을 표시해 시중에 판매된다. 탄소중립 가치를 중시하는 소비자의 선택을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소비자는 저탄소 인증마크와 축산물이력시스템을 활용한 개체 조회를 통해 저탄소 축산물 여부를 확인할 수 있다.

박도환 전남도 축산정책과장은 “탄소중립 실현과 가치소비를 중시하는 소비자의 선택권을 넓히기 위해 인증 농가를 확대할 계획이다” 며 “앞으로 전남도가 지속해서 저탄소 축산물 생산을 선도하도록 축산 농가에서도 저탄소 축산물 인증제에 적극 참여해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전남도가 쾌적한 축산환경 조성을 위해 중점 추진한 깨끗한 축산농장도 2천140호로 전국 33%를 차지하고 있다. 또 안전한 축산물 생산을 확대하기 위해 추진한 유기·무항생제 축산물 인증은 1천935호로 전국의 26%를 차지하는 등 모두 전국 1위를 유지해 고품질 안전 축산물 생산에 선도적 역할을 하고 있다.

 

(농업환경뉴스 = 김선옥 기자)


정책

더보기
벼 재배면적 감축, 한마음 한뜻으로 뭉쳤다
농업인 생산자단체와 축산단체 , 관계기관이 벼 재배면적 감축을 위해 한마음 한뜻으로 뭉쳤다. 농림축산식품부는 2월 20일(화) 세종시 소재 NH농협생명 세종교육원 대강당에서 쌀․콩 관련 생산자단체와 조사료 관련 축산단체 및 관계기관 등과 함께 올해 ‘ 쌀 적정생산 대책’의 성공적인 추진을 기약하는 업무협약식과 성공 결의대회를 가졌다. 생산자단체는 쌀전업농중앙연합회, 들녘경영체중앙연합회, 쌀생산자협회, 국산콩생산자협회가 참여했으며, 축산단체는 한우협회, 낙농육우협회, 조사료협회, 관계기관은 농식품부, 농촌진흥청, 농협경제지주, 지자체 등이참여했다. 행사에 참여한 기관․단체들은 쌀이 구조적으로 공급과잉되고 있는 현 상황에 대한 인식을 공유하고, 쌀 산업 발전을 위해 벼 재배면적을 줄여 쌀 수급을 안정시킬 것을 결의했다. 농식품부는 벼 재배면적 2만6천ha 감축을 목표로 「쌀 적정생산 대책」추진에 관한 사항을 총괄 지원하고, 농촌진흥청은 타작물 재배기술, 고품질 품종 개발 및 보급 등을 위해 노력하며, 농협경제지주는 콩․조사료 등 타작물 계약재배 및 안정적인 판로 등을 지원할 계획이다. 쌀․콩 관련 생산자단체는 단체별 감축목표를 설정하고, 회원 농가들의 적극적인

생태/환경

더보기

건강/먹거리

더보기

기술/산업

더보기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