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23 (금)

  • 구름많음동두천 4.3℃
  • 흐림강릉 0.6℃
  • 구름조금서울 5.5℃
  • 구름많음대전 6.0℃
  • 흐림대구 5.0℃
  • 흐림울산 3.6℃
  • 흐림광주 4.7℃
  • 흐림부산 7.0℃
  • 흐림고창 4.8℃
  • 제주 7.9℃
  • 구름조금강화 3.9℃
  • 흐림보은 3.8℃
  • 흐림금산 5.0℃
  • 흐림강진군 5.0℃
  • 흐림경주시 3.0℃
  • 흐림거제 6.6℃
기상청 제공

"시민 밥상 안전 지킨다" 서울시, 가락시장 '방사능 정밀검사 기기' 도입

- 고순도 게르마늄 감마핵종 분석기 2대 도입… 기존 신속검사와 정밀검사 병행
- 지난해 가락시장 유통 수산물 7천3백 건 검사 결과, 모두 검사 기준에 ‘적합’
- 식품안전정보 누리집 통해 검사 결과 공개… 2월 농수산물 안전지킴이도 모집
- 시 “정밀검사로 소비자 불안 덜어드릴 것으로 기대… 먹거리 안전 지켜드릴 것”

서울 시내에 유통되는 농수산물의 방사능 오염 불안을 덜어주기 위해 서울시가 도매시장에 보다 신뢰도 높고 정밀한 검사가 가능한 체계를 도입한다.

 

서울시는 농수산물 대규모 유통 집결지인 가락시장에 방사능 정밀검사가 가능한 ‘고순도 게르마늄 감마핵종 분석기’ 2대를 도입했다고 밝혔다.  시는 기존 신속검사 (약 1시간 소요)와 정밀검사 (약 3시간 소요)를 병행, 방사능을 보다 꼼꼼히 관리할 계획이다.

 

고순도 게르마늄 감마핵종 분석기(HPGe)는 2시간 47분(10,000초) 동안 농수산물에 방사능 물질 등을 측정하는 법정 정밀검사 장비로, 식품의약품안전처․국립수산물품질관리원 등 국가기관에서 널리 사용된다.

 

서울시는 가락시장이 국내 최대 농수산물 거래․서울 최대 수산물 도매시장인 만큼 도매단계에서부터 엄격한 ‘방사능 정밀검사’를 통해 먹거리 안전 감시망을 구축한다는 계획이다.

 

가락시장은 연간 농수산물 거래량이 227만 톤 (’23년 기준)이며, 수산물만 7만8천 톤 (’23년 기준)이 거래되고 있다.

시는 올해부터 기존 식품 전용 방사능 측정기를 이용한 ‘신속검사’와 함께 새롭게 도입한 ‘ 정밀검사 ’를 병행하는 한편 전처리 시설을 갖춘 방사능 정밀검사실을 구축하고 전문검사원을 충원하는 등 방사능 안전관리 체계를 강화하기 위한 기반을 철저히 마련했다.

 

수산물 방사능 검사는 전문 검사원이 매일 전국에서 모이는 수산물을 무작위로 시료 채취, 방사능 검사하고 부적합이 의심되면 즉시 보건환경연구원에 재검사를 의뢰한다.  최종 부적합으로 판정되면 해당 농수산물을 유통 중지하고, 폐기 처리하게 된다.

 

서울시는 일본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에 대응하기 위해 지난해 방사능 검사장비를 추가 확보했다. 또 도매시장에서 매일(휴장일 제외) 전체 수산물 대상 산지․어종별 표본검사를 실시한 결과, 7,389건 검사 건수 모두 검사 기준에 ‘적합’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큰 호응을 얻었던 ‘농수산물 유통 안전지킴이’ 활동도 이어간다. 농수산 유통 안전에 관심이 많은 시민 25명(자치구별 1명)을 지킴이로 위촉, 검사용 시료 채취․방사능 검사 참관․원산지 표시 지도 등의 역할을 할 예정이다.

 

 시는 올해 농수산물 유통 안전지킴이로 활동할 시민을 모집하기 위해 2월 모집 공고, 선발 과정을 진행할 계획이다. 서울시는 시민이 안심하고 수산물을 이용할 수 있도록 수산물 및 수산물 가공식품에 대한 방사능 검사 결과를 ‘서울시 식품안전정보(fsi.seoul.go.kr)’ 누리집을 통해 실시간 공개하고 있다.

 

오종범 서울시 농수산유통담당관은 “도매시장에 정밀검사 장비를 도입하면서 먹거리에 대한 소비자 불안을 덜어줄 것으로 기대된다”며 “방사능뿐만 아니라 도매시장에서 거래되는 농수산물의 안전을 지속 관리, 강화해 시민의 안전한 밥상을 지켜드릴 것이다”고 말했다.

 

(농업환경뉴스 =  김선옥 기자)


정책

더보기
벼 재배면적 감축, 한마음 한뜻으로 뭉쳤다
농업인 생산자단체와 축산단체 , 관계기관이 벼 재배면적 감축을 위해 한마음 한뜻으로 뭉쳤다. 농림축산식품부는 2월 20일(화) 세종시 소재 NH농협생명 세종교육원 대강당에서 쌀․콩 관련 생산자단체와 조사료 관련 축산단체 및 관계기관 등과 함께 올해 ‘ 쌀 적정생산 대책’의 성공적인 추진을 기약하는 업무협약식과 성공 결의대회를 가졌다. 생산자단체는 쌀전업농중앙연합회, 들녘경영체중앙연합회, 쌀생산자협회, 국산콩생산자협회가 참여했으며, 축산단체는 한우협회, 낙농육우협회, 조사료협회, 관계기관은 농식품부, 농촌진흥청, 농협경제지주, 지자체 등이참여했다. 행사에 참여한 기관․단체들은 쌀이 구조적으로 공급과잉되고 있는 현 상황에 대한 인식을 공유하고, 쌀 산업 발전을 위해 벼 재배면적을 줄여 쌀 수급을 안정시킬 것을 결의했다. 농식품부는 벼 재배면적 2만6천ha 감축을 목표로 「쌀 적정생산 대책」추진에 관한 사항을 총괄 지원하고, 농촌진흥청은 타작물 재배기술, 고품질 품종 개발 및 보급 등을 위해 노력하며, 농협경제지주는 콩․조사료 등 타작물 계약재배 및 안정적인 판로 등을 지원할 계획이다. 쌀․콩 관련 생산자단체는 단체별 감축목표를 설정하고, 회원 농가들의 적극적인

생태/환경

더보기

건강/먹거리

더보기

기술/산업

더보기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