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12 (수)

  • 구름많음동두천 20.3℃
  • 구름많음강릉 28.4℃
  • 맑음서울 21.7℃
  • 구름조금대전 22.3℃
  • 맑음대구 25.0℃
  • 구름조금울산 23.4℃
  • 맑음광주 22.5℃
  • 맑음부산 21.4℃
  • 맑음고창 19.4℃
  • 박무제주 20.2℃
  • 구름조금강화 16.8℃
  • 맑음보은 19.7℃
  • 맑음금산 19.6℃
  • 맑음강진군 19.9℃
  • 구름조금경주시 23.5℃
  • 맑음거제 22.7℃
기상청 제공

정책

2024년 농식품부 예산안 18조 3천억원 편성 … 농업 · 농촌의 공익적 기능 예산 '확충' 등

- 농식품 예산 증가율은 국가 총지출 증가율(2.8%) 대비 2배 수준인 5.6%
- 농업직불금 3.1조 원 등 국정과제 이행 및 성과 창출에 중점 편성

  논물관리 · 저메탄사료 급이 등 농가의 탄소 감축 활동에 직불금을 지급하는 탄소중립 프로그램이 신규 도입되며, 경관 보전직불금이 확대되는 등 농업 · 농촌의 공익적 기능을 위한 예산이 확충된다.  특히,  소농 직불금 10만원 인상 등 기본형 공익직불금 확대와 농업인력 세대교체 촉진을 위한 은퇴 직불제 도입 등 농업 직불제의 소득 안전 기능을 강화한다.  아울러, 가루쌀 재배면적 확대를 위해 전문 생산단지를 집중 육성하고, 밥쌀 생산량 감축 및 전략작물 재배 확대를 위한 전략작물직불금 지원을 확대한다.

농림축산식품부는 지난 28일 이같은 내용의 2024년 예산안을  2023년 대비 5.6% (국가 총지출 증가율 2.8%) 증가한 18조 3,330억원 규모로 편성했다고 밝혔다.  농림부문 예산 추이는 지난 ’21년 16조 2,856억원에서 ’22년 16조 8,767억원, ’23년 17조 3,574억원으로 매년 미미한 수준의 증가추세를 보이고 있는 것이다.

 

농식품부는 현재화된 위협 요소인 국제 식량시장 불확실성, 원자재 등 공급망 불안, 기후변화 등에 대응하여 식량안보 강화, 농가 소득 · 경영안정, 재해 예방 등에 체계적 · 종합적으로 대응하면서, 디지털전환 촉진과 푸드테크 ·그린바이오 등을 포함한 신산업을 육성하여 농업과 시너지를 높이는데 중점을 두었다고 밝혔다.

 

특히, 이번 예산편성 과정에서 적정 재원 확보를 위해 집행 · 성과 부진 사업, 관행적 · 현금성 지원사업 등을 과감하게 구조 조정하여 점증주의적 · 관행적 예산편성 관행을 해소하고, 민간 · 지자체와 역할 분담 등을 통해 예산의 효율성을 높였다는 것이다.

 

농식품 예산편성 방향과 일자리·미래 준비·약자 복지 등 국가 예산편성 기조를 반영한  2024년 예산안 주요 편성  구체적인 내역은 다음과 같다.

 

첫째, 농가 소득 · 경영 안전망을 확충하고 약자 복지 강화.

 

 소농직불금을 현행 120만원에서 130만원으로 인상하고, 수입보장보험 ( 7품목, 25억원 → 10품목, 81억원 ) 및 경관보전직불제 확대 ( 99억원 → 168억원) 뿐만 아니라 탄소중립프로그램 ( 90억원) 및 농지이양 은퇴직불제 ( 126억원) 등을 통해 직불제의 소득안정 기능뿐만 아니라 탄소중립 및 구조개선 역할도 강화했다.

 

여성농업인 특수건강검진 대상을 3배로 확대하고 ( 9천명, 20억원 → 3만명, 43억원) 농촌 주민 대상 찾아가는 의료서비스 (12만명, 32억원)를 신규 도입했다.

 

둘째, 쌀 수급 균형과 주요 곡물의 자급률 제고 지원 확대.

 

전략작물직불 논콩 · 가루쌀 단가 인상( 100만원/ha → 200), 면적 확대( 127천ha, 1,121억원 → 157천ha, 1,865억원) 및 전략작물산업화 ( 223억원 → 437억원) 지원을 통해 식량안보를 강화하고, 정부양곡 매입량 확대( 40만톤, 1조 4,077억원 → 45만톤, 1조 7,124억원)를 통해 적극적인 수급 안정 대책을 지원한다.

 

셋째, 청년농업인 및 신산업 육성으로 K-농업의 미래성장산업화 뒷받침.

 

 청년농업인영농정착지원 대상을 확대 (4천명, 551억원 → 5천명, 943억원) 하면서, 비축농지 매입 확대 (1,875ha, 7,650억원 → 2,500ha, 1조 700억원) 및 청년 창업형 스마트농업단지 조성(신규 2개소, 300억원)을 통해 창업 지원을 강화한다.

 

푸드테크 연구지원센터 (신규 3개소, 4억원/총사업비 315억원), 그린바이오첨단분석시스템(신규 25억원/총사업비 99억원), 반려동물 산업 실증연구단지(신규 2.5억원/총사업비 403억원) 등 신산업 육성을 위한 예산을 신규로 반영했다.

 

넷째, 이상기상 등에 따른 농업재해 대응 역량 강화.

 

노후 수리시설 개보수(5,548억원 → 6,132억원), 저수지 퇴적토 준설(30억원 → 430억원), 30년 이상 노후 배수장 성능 개선(신규, 198억원), 배수시설 확충(3,703억원 → 4,535억원) 지원을 강화하는 등 자연재해 대응력을 대폭 높였다.  아울러, 농작물재해보험 확대(70품목, 4,686억원 → 73품목, 5,126억원), 재해대책비(2,000억원 → 3,000억원) 증액으로 재해 피해시 농가 지원을 강화했다.

 

다섯째, 수출 및 공적개발(ODA) 확대하여 국격 제고.

 

농식품수출 확대를 위해 농식품 수출 농가 · 판매조직 지원(875억원 → 946억원)과 농기자재 · 지능형농장 (스마트팜) 등 전후방산업 수출 지원(45억원 → 66억원)도 늘렸다. 쌀 해외원조 물량을 2배로 늘리고(5만톤, 519억원 → 10만톤, 1,120억원), 케이(K)-라이스벨트(1개국, 5억원 → 7개국, 123억원) 및 중고농기계 지원(신규, 10억원) 등 공적개발(ODA)을 대폭 확대했다.

 

한편 농식품부는 “ 최근 윤석열 대통령께서 수해 현장 등을 방문하여 농가들을 위로하고 신속한 피해 복구를 약속하는 등 농업·농촌에 대한 애정과 관심을 표명했다 ” 며 “ 정부 내에서도 농업 · 농촌 분야 투자 확대 필요성에 대한 공감대를 얻어 가고 있는 것으로 평가하고 있어, 예산뿐만 아니라 농업·농촌정책이 한층 탄력을 받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아울러 농식품부는  " 2024년 예산이 농업인과 농업·농촌 현장의 고민거리를 해소하면서 미래성장산업으로서 국가 경제발전에 기여할 수 있도록 국회 예산심의와 집행을 위한 준비를 철저히 해 나갈 계획이다."고 덧붙였다.

(농업환경뉴스 =  윤준희 기자)


정책

더보기

생태/환경

더보기

건강/먹거리

더보기
서울우유협동조합 ‘커피타운 딥브라운 모카∙화이트 바닐라’ 2종 출시
서울우유협동조합(조합장 문진섭)은 맛과 가격 모두 충족시킬 RTD 컵커피 ‘커피타운’ 2종 ‘딥브라운 모카, 화이트 바닐라’를 출시했다고 7일 밝혔다. 서울우유는 편의점 주요 방문 타깃층의 니즈를 고려해 가격과 맛을 동시에 충족시키면서도 트렌디한 RTD(Ready To Drink coffee) 컵커피를 내세워 편의점 시장 공략에 나설 방침이다. 신제품 서울우유 ‘커피타운’은 대표적인 스페셜티 커피로 유명한 에티오피아 예가체프 코케 원두가 사용된 RTD 컵커피다. ‘딥브라운 모카’는 네럴란드산 코코아 파우더의 진하고 향긋한 초코 맛이 인상적이며 ‘화이트 바닐라’는 마다가르카르산 바닐라 추출물의 함유해 부드럽고 달콤한 맛이 입안 가득 느껴지는 것이 특징이다. 서울우유는 ‘커피타운’ 2종을 통해 달콤하고 특별한 순간의 휴식 같은 맛의 경험을 제공하는 한편 다양한 편의점 판매 행사를 진행할 계획이다. 서울우유협동조합 유동훈 유음료마케팅 팀장은 “고물가 시대에 가격 경쟁력을 지닌 맛있는 컵커피로 많은 소비자분들께 작지만 특별한 휴식 같은 맛을 선사하고자 했다. 앞으로도 서울우유는 소비자들의 니즈를 고려해 우수한 국산 원유를 바탕으로 다양한 맛의 컵커피 제품을 확대해

기술/산업

더보기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