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21 (토)

  • 맑음동두천 -2.3℃
  • 흐림강릉 4.8℃
  • 맑음서울 0.1℃
  • 맑음대전 1.9℃
  • 구름조금대구 2.2℃
  • 맑음울산 3.5℃
  • 맑음광주 3.6℃
  • 맑음부산 6.7℃
  • 맑음고창 2.3℃
  • 구름조금제주 10.0℃
  • 맑음강화 -0.2℃
  • 맑음보은 -0.4℃
  • 맑음금산 1.2℃
  • 맑음강진군 3.5℃
  • 맑음경주시 1.2℃
  • 맑음거제 5.3℃
기상청 제공

영농폐기물 집중수거로 불법소각 근절

URL복사

 충청북도는 새달 11일까지 가을철 경작 후 방치된 영농폐기물 집중수거에 나선다.

도는 미세먼지를 낮추고 겨울철 산불을 방지하기 위해 농촌마을 안길과 경작지 등에 방치된 폐비닐, 폐농약용기, 농업잔재물 등을 집중 수거하기로 했다.

동시에 영농폐기물 불법소각 행위를 예방하기 위해 이통장협의회와 직능단체회의에 영농폐기물 분리배출 요령과 수거보상금 제도를 안내하고, 마을주민, 부녀회, 자원봉사자의 적극적인 참여도 유도할 계획이다.

수거보상금 제도는 폐기물 종류와 양에 따라 보상금을 지급하는 것으로 폐비닐은 등급별 1kg당 90원~130원이고, 폐농약용기류의 경우 봉지류는 개당 80원, 용기류는 100원의 수거보상금을 받을 수 있다.

현재 충북도는 영농폐비닐의 효율적 수거와 처리를 통해 깨끗한 농촌 환경을 조성하고자 매년 공동집하장 확충지원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21년에는 공동집하장 74개소를 추가 설치할 계획이다.

충북도 김연준 환경산림국장은“농촌 경작지 등에 방치된 영농폐기물을 적기에 수거해 농촌지역 환경개선은 물론 불법소각으로 인한 2차 환경오염 예방과 폐자원 재활용 촉진을 위해 농민, 자원봉사자와 각 시군은 영농폐기물 수거에 적극 동참해주실 것을 당부드린다.”라고 말했다.

한편 기상청에 따르면 11월까지 건조한 날씨가 이어지는 가운데 강수량은 평년과 비슷하거나 적을 것으로 예측돼 경작지에서 영농폐기물을 태우면 자칫 작은 불씨가 대형 산불로 번질 수 있으므로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농업환경뉴스 = 윤준희 기자)


정책

더보기

생태/환경

더보기

건강/먹거리

더보기
유통진흥원, 가정간편식 1호 제품 ‘친환경 농산물로 만든 구운 감자’ 출시
경기농식품유통진흥원(유통진흥원)이 가정간편식 1호 제품 ‘경기도 친환경 농산물로 만든 구운 감자’를 개발하고 29일부터 할인 판매를 시작한다. 경기도 친환경 농산물 가정간편식은 유통진흥원이 지난 4월부터 임시 전담팀(TF)을 만들어 기획한 것으로, 코로나19로 학교 급식이 중단되면서 판로가 막힌 경기도 친환경 농가들을 돕기 위해 추진됐다. 유통진흥원은 지난 7월 농가 관계자와 교사, 도민 등을 대상으로 토마토 샐러드, 채소볶음밥, 버섯된장찌개, 구운 감자 등 네 가지 시제품에 대한 품평회를 개최한 바 있다. 그 결과 가장 우수한 평가를 받고 농산물 사용량이 상대적으로 높은 품목인 ‘구운 감자’를 1차 상품으로 선정했다. 이어 유통진흥원은 10월 21일 도내 식품유통기업 ㈜후레쉬초이스, ㈜이우스와 가정간편식 개발·유통 시범사업을 위한 3자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본격적인 제품 개발과 유통망 확장에 속도를 내고 있다. 1호 제품 ‘구운 감자’(185g/2,700원) 출시 기념 할인 행사는 경기농식품 온라인몰 ‘마켓경기’에서 진행된다. 10월 29일부터 선착순으로 10,000세트 한정 판매하며, 무료배송 혜택과 함께 4개입 묶음을 9,900원의 할인된 가격으로 구입할

기술/산업

더보기
콜롬비아 최초 디지털 토양환경정보시스템 구축, 농촌진흥청 도움 빛났다
농촌진흥청은 한-중남미 농식품기술협력협의체(KoLFACI, 이하 콜파시) 사업을 통해 콜롬비아가 ‘디지털 토양환경정보시스템’을 구축하는 성과를 내기까지 중추적인 역할을 했다고 밝혔다. 콜파시는 중남미에 필요한 농업기술을 공동으로 개발하기 위해 농촌진흥청이 주도해 설립한 기술협력협의체이다. 2014년 출범 이래 콜롬비아, 페루 등 중남미 12개국이 참여하여 공동으로 기술을 개발하고, 공유하는 사업을 추진해 오고 있다. 디지털 토양환경정보시스템은 토양의 물리·화학적 특성을 분석하여 작물에 적합한 재배지를 선정하거나 적절한 비료 처방 등 과학 영농에 필요한 정보를 제공하기 때문에 매우 중요한 기술이다. 최근 기후변화와 토양양분 관리 소홀 등으로 농업생산성이 낮은 중남미 국가에서는 시스템 구축의 필요성을 절실히 느끼지만, 연구개발(R&D) 재원과 전문 인력의 부족으로 기술 개발과 시스템 구축에 어려움을 겪었다. 이에 따라 콜파시는 2017년부터 콜롬비아를 포함한 중남미 7개국과 함께 ‘중남미 토양환경정보시스템 구축’을 위한 연구를 추진했다. 이번에 콜롬비아에서 거둔 성과는 콜롬비아 최초의 디지털 토양환경정보시스템인 ‘이라카(IRAKA, 이하 이라카)’를 구축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