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2.08 (목)

  • 맑음동두천 8.5℃
  • 구름많음강릉 11.0℃
  • 구름조금서울 8.1℃
  • 맑음대전 10.4℃
  • 맑음대구 11.5℃
  • 구름조금울산 11.6℃
  • 구름많음광주 11.7℃
  • 구름많음부산 12.5℃
  • 맑음고창 11.4℃
  • 흐림제주 12.0℃
  • 맑음강화 7.7℃
  • 맑음보은 9.5℃
  • 맑음금산 10.4℃
  • 구름많음강진군 12.2℃
  • 구름조금경주시 12.5℃
  • 구름많음거제 11.0℃
기상청 제공

2022괴산세계유기농산업엑스포, ‘유기농이 여는 건강한 세상’ 주제로 개막

-윤석열대통령 축사 전해, 국민이 안심하고 소비할 수 있는 환경조성 할 것-
- 9월 30일부터 10월 16일까지 매일 10시부터 18시까지 운영, 입장권은 현장판매소와 온라인(네이버, 쿠팡 등)에서 구입.

지구촌 유기농 최대 축제인 「2022괴산세계유기농산업엑스포」가 ‘유기농이 여는 건강한 세상’을 주제로 지난 9월 30일 충북 괴산군 유기농엑스포 광장에서 그 성대한 막을 올렸다.

 

이번 엑스포는 지난 2015년에 이어 7년만에 개최되는 국내 유일의 유기농분야 국제행사로 충청북도와 괴산군, 아이폼(IFOAM) 유기농국제본부가 공동으로 개최하며, 국내외 427개의 유기농-친환경관련 기업, 단체, 기관과 해외 66개국이 참여하는 역대 최대 규모이다.

 

개막식에 앞서 엑스포 기념관에서 열린 환영리셉션에서는 엑스포 조직위원장인 김영환 충청북도지사가 공동조직위원장인 카렌 마푸수아(Karen Mapusua) 아이폼(IFOAM) 유기농국제본부 회장 및 세계이사 8인과 더불어 세계 유기농업의 방향성에 대해 논의했다.

 

이 자리에는 아이폼 전(前)회장 안드레 류(Andre Leu)과 주택강 아이폼아시아(IFOAM Asia) 명예회장도 함께했다.

김영환 충청북도지사는“기후 위기와 코로나 사태 등으로 유기농에 대한 관심이 전세계적으로 퍼져가는 지금, 충북도는 ‘유기농이 여는 건강한 세상’이라는 주제하에 이번 엑스포를 준비했다”고 말했다.

 

이어,“2022괴산세계유기농산업엑스포는 세계 최대 유기농업운동 조직인 국제유기농업운동연맹(IFOAM)과 공동개최함으로써 그 의미가 더욱 크다”고 말했다.

 

유기농산업엑스포는 총 13만㎡의 부지에 주제전시관, 국제협력관,산업관, 진로체험관, 곤충생태관, 생태체험관, 야외전시장 등 6개의 전시관과 15곳의 야외전시체험장을 갖추고 있으며, 행사 기간 중 15개의 국내외 학술회의가 개최된다.

 

또한, 주공연장과 문화존특별무대에서는 140여회의 다양한 장르의 문화공연도 예정되어 있고, 야외체험장에서는 유기농쿠킹클래스, 유기농고추장/김치 담그기 체험 등을 비롯해 31종의 유/무료체험프로그램도 운영한다.

 

전 세계 시민들과 함께 하는 유기농 축제인 2022괴산세계유기농산업엑스포는 9월 30일부터 10월 16일까지 매일 10시부터 18시까지 운영되며, 입장권은 현장판매소와 온라인(네이버, 쿠팡 등)에서 구입할 수 있다.

 

한편 정황근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은 9월 30일(금) 오후, 충북 괴산에서 열린 2022 괴산 세계 유기농산업 엑스포 개막식에 참석하여 윤석열 대통령의 축사를 대신하여 전하고, 행사 관계자들을 격려했다.

 

윤석열 대통령은 “유기농업은 지속가능한 농업환경 조성과 기후변화에 대응하기 위한 대안으로 주목받고 있다”고 평가하고, “정부는 유기농 기준에 적합한 농산물 생산과 유통 전 과정에 걸친 안전성 관리 강화로 국민이 안심하고 소비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는 한편, 규모화된 생산단지 조성, 친환경 직불금 확대, 온라인 유통 플랫폼 구축 등을 통해 유기농산물 생산과 유통을 활성화하고, 친환경농업 교육‧체험 공간을 늘려 소비자의 인식을 높여나갈 계획이다”고 전했다.

 

(농업환경뉴스 =윤준희 기자)


정책

더보기
농림축산식품부와 농어업· 농어촌특별위원회, 한마음으로 농업계 현안 해결 나서
농림축산식품부와 농어업· 농어촌특별위원회가 한마음으로 농엽계를 둘러싼 현안을 해결하고, 농업· 농촌의 발전에 적극적으로 나서기로 했다. 정황근 농림축산식품부장관과 장태평 신임 농어업·농어촌특별위원회(이하 농특위) 위원장은 12월 7일(수) 만나 이같은 의견을 개진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자리에서 정황근 장관은 신임 위원장 임명을 진심으로 축하하면서, 높아진 대내외 불확실성으로 농업·농촌이 어느 때보다 거센 도전에 직면하고 있어 농림축산식품부와 농특위가 한마음으로 농업계를 둘러싼 현안을 해결해 나갈 필요성이 있다고 강조했다. 장태평 신임 위원장도 정 장관의 의견에 공감하며, 과거 농림수산식품부 장관을 포함한 다양한 행정 경험을 십분 활용해 농업·농촌의 지속가능한 발전 방향을 깊이 고민하고 대통령 직속 자문회의의 장점을 살려 농업·농촌의 발전에 적극적으로 이바지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정황근 장관은 “농특위가 향후 농어업인 삶의 질 향상 업무까지 담당할 예정으로 위원회 책임이 막중한 상황이다 ”고 하면서, “농업계가 직면한 현안 해결에 농특위의 주도적인 역할을 부탁드리며 농림축산식품부도 최선을 다해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농업환경뉴스 = 윤준희 기자)

생태/환경

더보기

건강/먹거리

더보기
가리구이(떡갈비), 홍삼 제조기능 보유자 2명 식품명인 신규 지정
가리 구이 (떡깔비)와 홍삼 제조 기능 보유자 등 2명이 2022년 대한민국 식품명인으로 신규 지정됐다. 농림축산식품부는 12월 7일, 이같은 내용의 2022년 대한민국식품명인 (이하 식품명인) 2명을 신규 지정하고, 지정서 수여식을 개최했다. 농식품부에 따르면 올해에는 각 시도로부터 식품명인 후보자를 추천받은 20명의 후보자를 대상으로 서류 및 현장 심사 등 적합성 검토와 식품산업진흥심의회의 심의 · 의결을 거쳐 최종적으로 2명의 식품명인이 선정됐다. 전통식품 분야에서 대한민국식품명인으로 지정받기 위해서는 전통성, 정통성, 해당 분야의 경력 및 활동사항, 계승·발전 필요성 및 보호가치, 산업성, 윤리성 등 6개 평가항목에 대해 엄격한 심사를 거쳐야 한다. 이번에 신규로 지정된 식품명인은 이 같은 심사를 거쳐 선발되었으며, 가리구이( 떡갈비), 홍삼 제조기능 보유자들로 전통적인 제조법을 원형에 가깝게 복원하며 선조로부터 이어받은 비법을 계승·발전시켜 온 것으로 평가됐다. 제92호 오명숙 명인의 지정 품목은 ‘가리구이’로서, 다지고 양념한 소갈빗살을 갈비뼈에 감싸 숙성한 후 석쇠에 굽는 방식으로 조선요리제법(1921)의 ‘섭산적’, 시의전서(1800년대 말)

기술/산업

더보기

포토뉴스

더보기